KAIST :::: NICIEL

Lab Intro

  • HOME
  • /
  • BBS
  • /
  • News & Announcements

  9월 발생한 경주 지진 이후 원자력발전소 안전성에 대한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절차에 따라 승인된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까지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경주 지진은 5.8 규모다. 국내 원자력발전소의 내진설계 기준값인 최대기반가속도 기준 0.2∼0.3g(규모 약 6.5∼7.0)에 미치지 않으며, 실제로 가동 중인 원자력발전소에는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월성1∼4호기의 경우는 수동 정지 기준인 지진 분석값 0.1g 수준이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수동 정지한 것이지 지진에 의한 사고로 정지된 것은 아니었다.

 

 성풍현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전의 지진에 비해 강도가 높아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일견 당연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매우 걱정스럽게 지켜본 경험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후쿠시마 원전은 지진으로 인한 진동에는 당시 모든 원전이 큰 피해 없이 견뎌냈으나 이어 발생한 강력한 지진해일(쓰나미)로 원전이 침수 및 손상돼 사고가 발생했다는 사실이다. 후쿠시마 원전은 내진설계 범위를 초과하는 지진이 발생했음에도 정상적으로 안전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다. 그러나 뒤이어 몰려 온 쓰나미로 인해 외부 전력망으로부터의 전력 공급이 두절됐고, 비상발전기마저 가동이 중단돼 잔열을 제거할 수 없게 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우리나라는 후쿠시마 사고 이후 전 원전에 대해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56건의 안전 개선 항목을 마련하고 현재 해안방벽 증축, 지진자동정지설비 설치, 이동형 발전기 배치 등의 개선 조치를 완료했다.

 

 그럼에도 지진이 나면 무조건 원전이 위험해진다는 국민의 일반적인 인식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지금이라도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런 국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후쿠시마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과 이후 한국이 취했던 대응을 적극 알릴 필요가 있다. 한편으로는 현재 가동 중인 원전에 대해서는 면밀한 검토를 하고, 필요하다면 내진 성능을 보강하는 작업을 수행해야 할 것이다. 또 건설 중인 원전도 내진설계 요건에 맞게 차질 없이 건설해야 할 것이다.
 
 자칫 막연한 불안과 지나치게 과장된 위험 때문에 원전 건설이 중단될 경우 장기적으로 전력 수급에 차질이 발생해 사회·경제적으로 막대한 손실이 불가피해진다. 원전 건설은 계획부터 준공까지 10여 년이 소요되는 장기 공사이기 때문에 단기간에 부족한 전력 수급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

 지난해 7월 확정 공고된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은 올해 최대 전력 수요를 8461만 kW로 예측했다. 그러나 올해 8월 12일 전력 수요는 사상 최고치인 8518만 kW를 기록했으며 예비전력은 722만 kW(예비력 8.5%)로 비상경보 발령 수준인 500만 kW에 근접했다.

 이처럼 발전소 건설 규모를 결정하는 최대 전력 수요는 증가하는 반면 공급 측면에서는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 감축, 미세먼지 억제 대책으로 노후 화력 10기가 단계적으로 폐쇄되는 상황이다. 신재생에너지는 현재로서는 높은 공급 가격과 낮은 에너지 효율 및 부지 확보 곤란 등으로 대체 에너지원으로 부상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정부와 한수원은 계획된 건설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안전한 원전을 건설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또 원전의 안전성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자세 전환도 요구된다.
 
성풍현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04/20161211/81786734/1#csidx2668cebb1525a39beced3123536fa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서울경제] <시론> 脫원전커녕 減원전도 안된다 / 2017.08.10. admin 2017.09.11 21
39 [중앙일보] <비즈 칼럼>에너지 기술 중 국산화율 가장 높은 원전포기 안될 말 / 2017.06.15. admin 2017.09.11 19
38 [문화일보] < Now & Here >“결론 정해놓고 책임회피 장치 만든 것…‘전력안보’ 위협” / 2017.06.28. admin 2017.09.11 15
37 성풍현 교수, 美 원자력학회 석학회원 선정 file admin 2017.06.29 98
36 성풍현 교수, 원자력진흥위원회 위원으로 선출 admin 2017.02.08 392
» [동아일보] 경제의 눈 / 지진과 원자력발전 / 2016-12-12 admin 2016.12.12 456
34 [조선일보] 38년 만에 마련된 중장기 로드맵… "소통 통해 마침표 찍을 것"/ 2016-06-08 admin 2016.06.13 928
33 [조선일보] 고준위방폐물 기본계획, 차질 없이 이행돼야 / 2016-06-01 file admin 2016.06.01 841
32 [원자력 신문] 신년사 / 국민의 사랑을 받는 원자력, 국민을 사랑하는 원자력 / 2016-01-04 file admin 2016.01.05 1336
31 [원자력 신문] "원자력은 국민의 사랑을 받을 가치가 아주 많이 있다" / 2015-12-17 admin 2015.12.22 1277
30 [사이언스타임즈] 공학과 과학의 차이를 아세요? [인터뷰] 성풍현 카이스트 원자력및양자공학 교수 / 2013-09-24 관리자 2013.09.25 2319
29 [경향신문]'공학이란 무엇인가' 카이스트 교수들, 책으로 답하다 / 2013-09-11 관리자 2013.09.25 3902
28 [동아일보]KAIST 교수 19명이 쓴 ‘공학이란 무엇인가’/2013-09-11 관리자 2013.09.25 1352
27 [아시아경제]"공학이 별건가, 생활 속 불편을 없애는 거지" /2013-09-13 관리자 2013.09.25 1473
26 [LA 중앙일보]스펙보단기본적인학업역량갖춰야/2013-03-18 관리자 2013.03.19 1087
25 [한국자연방송]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안전성/2012-04-10 관리자 2012.07.09 2209
24 MSc NucEng campaign 2011 file 관리자 2011.04.14 1077
23 [원자력국제협력정보서비스]원전 및 원자력 교육 수출에 관한 에세이/2011-03-01 관리자 2011.03.30 1208
22 [연합뉴스]UAE 원전 개척자 양성 KAIST박사 4총사/2010-11-03 관리자 2011.03.11 2160
21 [대덕넷] KAIST 교수가 사막으로 간 까닭은? /2010-10-12 관리자 2011.03.10 1156